메뉴 닫기

해외

'우한 코로나 실태' 알린 中 시민기자, 구금 뒤 목숨 위험

이상희 총괄편집국장   |   송고 : 2021-11-05 18:15:05
 

지난해 2월 중국 우한 지역을 취재하며 코로나19와 관련한 우한 실태를 알린 시민기자가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가디언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전직 변호사인 시민기자 장잔(38)은 지난해 2월 우한 지역에서 취재를 통해 당국이 전염병과 관련한 충분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따고 비난했다. 당시 산소마스크를 쓴 환자들이 병원 복도에 줄지어 있는 모습이나 사람들로 가득 찬 화장장 등을 촬영한 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상하이 푸동신구 인민법원은 공중소란 혐의로 기소된 장잔에게 징역 4년형을 선고했다. 장잔과 함께 우한 지역의 코로나19 상황을 취재한 시민기자들이 구금됐거나 실종된 상황에서 나온 최초의 판결이었다.

교도소에 수감된 장잔은 당국의 처벌에 반발하며 단식투쟁을 시작했다. 그리고 지난달 30일, 장잔의 오빠인 장주는 SNS를 통해 “단식투쟁 중인 동생은 현재 튜브를 통해 강제로 영양공급을 받고 있다. 다가오는 추운 겨울을 견디지 못할 수도 있다”면서 “동생의 키는 177㎝지만, 몸무게는 40㎏이 채 나가지 않는다”고 전했다.

‘우한 코로나 실태’ 알린 中 시민기자 장잔의 석방을 주장하는 홍콩의 민주화 운동가

장잔의 오빠가 올린 게시물이 화제가 되자 세계 최대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는 “그녀가 단식 투쟁을 끝내고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즉시 석방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목숨을 잃을 위험에 처해있다”면서 “애초에 감옥에 갇히지 말았어야 할 장잔은 이제 감옥에서 죽을 위기에 놓여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장잔이 감옥에서 사망한다면 그녀의 모든 것은 중국 정부의 손에 넘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경없는기자회 역시 장잔의 현재 상태가 매우 위독하다고 밝혔다. 국경없는기자회 동아시아 국장인 세드릭 알비아니는 “현재 장잔은 주위의 도움 없이는 스스로 머리를 들거나 걸을 수 없는 상태”라면서 “국제사회가 반드시 중국 정권에 압력을 가해서 늦기 전에 장잔을 석방해야 한다. 장잔은 기자로서의 의무를 다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장잔은 단식투쟁을 시작한 뒤 외부인과의 접촉이 없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시민기자는 AFP와 한 인터뷰에서 “가족이 3주 전 장잔이 갇힌 상하이여성교도소에서 면회를 요구했지만 응답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스스로 면회를 거부한 것인지, 교도소 측에서 면회를 막은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중국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을 100일도 채 남겨놓지 않고 ‘제로 코로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산발적인 지역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전 세계에서 확진자와 사망자가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 당국은 사실상 ‘코로나 종식’을 선언하며 꾸준히 자화자찬해왔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정부의 조기 대처를 지적하고 은폐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을 처벌하거나 입을 막는 등 강압적인 태도를 보여 국제사회의 비난을 사고 있다.

 

 

 


싸파낚시 주영두 010-3717-5435

싸파낚시 주영두 010-3717-5435 > 싸파낚시 / 민물 / 바다 / 루어 /낚시용품 쇼핑몰

억불농원 (곶감, 나비곶감, 수제김부각) 곶감하면 억불농원 김부각하면 억불농원

억불농원 (곶감, 나비곶감, 수제김부각) 곶감하면 억불농원 김부각하면 억불농원 억불농원은 곶감 김부각 전문 농가입니다, 농림식품부장관 표창 수상 국회의원 표창 2회 수상 광양시장 표창 수상 억불농원 책자 #억불농원구입후기함께 봅시다.,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와 [김철환 대표가 직접개발중인 사면붕괴방지용 특허제품 : 10-2149740호, 10-21...

1.800만건의 생성광고를 이가격에 광고주를 모십니다...

1.800만건의 생성광고를 이가격에 광고주를 모십니다... 해륙뉴스1에서 광고주를 모십니다... 월 생성기사 최소 약5*30=150건 구독접속자 하루평균 최소 2.000명*30=60.000 150건*60.000=한달=9.000.000 9....
Service / Support
TEL : 010-2898-9999
FAX : 061-772-9003
ydbrudduf@hanmail.net
AM 09:00 ~ PM 06:00
광양사무실 : (우)57726 전남 광양시 큰골2길 18(신금리) / 군산사무실 : 군산시 산단남북로 121 (케이특수선 (내) / 장흥사무실 : 전남 장흥군 회진면 가학회진로 840-1(진목리)) / TEL : 010-2898-9999 / FAX : 061-772-9003 / ydbrudduf@hanmail.net
상호 : 해륙뉴스1 | 사업자번호 : 427-37-00690 | 정기간행물 : 전남 아-00370 | 발행일자 : 2020년 05월 14일
발행인 : 유경열 / 편집인 : 유경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유경열 /
주요 임원: (명예회장:서영배)(서울.경인.충청.총괄본부장:장승호)(전남.북 총괄본부장:정영식)(총괄편집국장:이영철)(편집국장:윤진성)(안전보안관 본부장: 서정민)(구조대 본부장: 김성필)(본부장:양칠송, 유상길, 김상호) (사진담당: 이상희)
© 해륙뉴스1.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