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해외

살인에 시신 100여구 능욕까지..英병원 34년 미제 풀려

영안실에서 시체를 강간한 자신의 사진을 보관하기도
이상희 총괄편집국장   |   송고 : 2021-11-05 18:17:55
영국에서 34년 된 미제 사건의 진범이라고 자백한 데이비드 풀러. AFP연합뉴스

영국 병원 직원이 미제로 남아있었던 34년 전의 살인사건 2건의 진범이라고 자백했다. 그는 당시 사건의 피해자뿐 아니라, 본인이 일하던 병원의 영안실을 드나들며 여성과 아이를 포함한 시신 100여구를 능욕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BBC 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데이비드 풀러(67)는 이날 영국 켄트주 메이드스톤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1987년 발생한 웬디 넬(당시 25세)·캐럴라인 피어스(당시 20세) 살인 사건을 자백했다.

작년 12월 체포된 풀러는 심신미약을 주장하며 살인 혐의를 부인해왔지만, 이날 마침내 혐의를 인정한 것이다. 5개월 간격으로 살해된 채 발견된 두 여성에 대한 살인사건은 ‘원룸(Bedsit) 살인’으로 불리며 영국의 대표적인 미제 사건으로 꼽혔었다.

사건 당시 채취됐던 증거물에서 DNA가 새롭게 확인되면서 덜미가 잡힌 풀러는 지난해 12월 체포됐다. 최근 DNA 분석 기술 발전으로, 당시 채취했던 샘플이 분석 가능해진 영향이었다.

데이비드 풀러. 텔레그래프 캡처.

이때 풀러의 자택을 압수수색을 하는 과정에 그의 성도착증이 담긴 악행들이 추가로 드러났다. 풀러는 2008∼2020년 본인이 일하던 병원 영안실에서 시신을 강간한 자신의 사진을 집에 보관하고 있었다.

선반 뒤에 숨겨진 총 5TB 규모의 하드드라이브에는 풀러가 시신을 능욕하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인터넷에서 다운받은 성적 학대 이미지 등을 포함하면 자료가 약 400만 개에 이르렀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영안실 출입증을 갖고 있던 풀러가 다른 사람들이 퇴근한 뒤 병원을 찾아가 CCTV를 가린 채 범행을 저질렀다. 풀러는 재판에 넘겨지기 전 ‘시신 능욕’ 51건에 대해서는 범행을 인정한 상태다. 경찰은 여성과 아이 시신을 포함해 피해자 수가 100명 이상에 달한다고 보고 있다.

풀러는 범행 이후 시신의 신원 확인을 위해 고인의 사진을 페이스북에서 찾아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풀러는 이날 재판에서는 34년 전 넬 2건의 살인사건 직후에도 여성의 시신을 욕보인 사실도 털어놨다.

던컨 앳킨슨 검사는 “풀러의 하드드라이브를 확인했을 때 상상할 수도 없는 성적 타락의 자료가 쏟아져 나왔다”며 “이런 이미지는, 풀러가 정신 질환 때문이 아니라 성적 희열 때문에 범행했다는 증거가 된다”고 밝혔다.

 


싸파낚시 주영두 010-3717-5435

싸파낚시 주영두 010-3717-5435 > 싸파낚시 / 민물 / 바다 / 루어 /낚시용품 쇼핑몰

억불농원 (곶감, 나비곶감, 수제김부각) 곶감하면 억불농원 김부각하면 억불농원

억불농원 (곶감, 나비곶감, 수제김부각) 곶감하면 억불농원 김부각하면 억불농원 억불농원은 곶감 김부각 전문 농가입니다, 농림식품부장관 표창 수상 국회의원 표창 2회 수상 광양시장 표창 수상 억불농원 책자 #억불농원구입후기함께 봅시다.,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 건설특허 강소기업 (주)스팅이앤씨 김철환대표와 [김철환 대표가 직접개발중인 사면붕괴방지용 특허제품 : 10-2149740호, 10-21...

1.800만건의 생성광고를 이가격에 광고주를 모십니다...

1.800만건의 생성광고를 이가격에 광고주를 모십니다... 해륙뉴스1에서 광고주를 모십니다... 월 생성기사 최소 약5*30=150건 구독접속자 하루평균 최소 2.000명*30=60.000 150건*60.000=한달=9.000.000 9....
Service / Support
TEL : 010-2898-9999
FAX : 061-772-9003
ydbrudduf@hanmail.net
AM 09:00 ~ PM 06:00
광양사무실 : (우)57726 전남 광양시 큰골2길 18(신금리) / 군산사무실 : 군산시 산단남북로 121 (케이특수선 (내) / 장흥사무실 : 전남 장흥군 회진면 가학회진로 840-1(진목리)) / TEL : 010-2898-9999 / FAX : 061-772-9003 / ydbrudduf@hanmail.net
상호 : 해륙뉴스1 | 사업자번호 : 427-37-00690 | 정기간행물 : 전남 아-00370 | 발행일자 : 2020년 05월 14일
발행인 : 유경열 / 편집인 : 유경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유경열 /
주요 임원: (명예회장:서영배)(서울.경인.충청.총괄본부장:장승호)(전남.북 총괄본부장:정영식)(총괄편집국장:이영철)(편집국장:윤진성)(안전보안관 본부장: 서정민)(구조대 본부장: 김성필)(본부장:양칠송, 유상길, 김상호) (사진담당: 이상희)
© 해륙뉴스1.KR. ALL RIGHTS RESERVED.